극단소개
주요공연연보
고정레파토리
게릴라극장 공연예약



극단소개
Home > STT Family > 연희단 거리패 > 극단소개



연희단거리패


 연희단거리패는 1986년 부산에서 창단, 자체 ‘가마골 소극장’을 중심으로 <죽음의 푸가>, <히바쿠샤>, <산씻김>, <시민K> 등 일련의 상황극을 막 올리면서 독자적인 연극 양식을 갖춘 실험극단으로 급성장했다.

 1988년부터 서울 공연을 단행, <산씻김>(1988), <시민K>(1989), <오구>(1990), <바보각시>(1993), <사랑에 속고 돈에 울고>(1995), <어머니>(1995), <햄릿>(1996) 등으로 한국 연극의 새로운 공연 양식 흐름을 주도하고, <느낌, 극락 같은>(1998)으로 서울국제연극제 작품상, 희곡상, 연출상, 무대미술상, 신인연기상을 휩쓸면서 명실공히 한국 연극의 중심으로 자리했다. 2001년에는 <시골선비 조남명>으로 서울공연예술제 대상 및 연출상, 연기상, 음악상 등을 수상하고 2006년에는 <아름다운 남자>로 서울연극제에서 대상, 연출상, 남자연기상, 무대상 및 특별상을 받았다. 2006년 창단 20주년을 기념하여 만든 <억척어멈과 그의 자식들>은 올해의 예술상, 동아연극상 연출상, 2008년 <원전유서>로 동아연극상 작품상, 연출상, 무대미술상, 희곡상, 연기상 5개 부문을 석권했으며, 2009년 <방바닥 긁는 남자>로 동아연극상 작품상, 신인연출상, 무대미술상을 수상했다. 

 1990년부터 해외 공연을 시작, <산씻김>(1990-동경), <오구>(1990-동경, 1991- 독일 에센, 1998 독일 베를린), <세월이 좋다>(1993- 동경, 뉴욕), <바보각시>(1993-동경, 후꾸오카), <햄릿>(1996-러시아 로스토프, 1998-독일 베를린, 1999- 일본 5개 도시), <산너머 개똥아>(1998-일본), <억척어멈과 그의 자식들>(2007- 일본 시즈오카 페스티발) 등으로 한국 연극을 해외에 소개했다. 1998년 이윤택 작품 <문제적 인간 연산>이 프랑스에서 출간되고, 생드니 극장에서 프랑스 배우들에 의해 연극 독회를 가지기도 했다. 또한 1999년 2005년 독일 베를린 연극제 연기 워크샵 지도자로 참가하여 독자적 메소드를 공증받기도 했다.

연희단거리패는 언제든지 공연이 가능한 고정 레파토리를 확보하고 있으므로 연중 무휴의 국내의 공연이 가능한 극단이다. <오구- 죽음의 형식>(이윤택 작/연출)은 18년째 공연되고 있으며, <어머니> (이윤택 작/연출) 이외 <바보각시- 사랑의 형식>(이윤택 작/ 연출), <햄릿>(이윤택 연출), <산너머 개똥아>(정동숙 연출), <시골선비 조남명>(이윤택 연출)등은 초연 이후 고정 레파토리로 정착되면서 공연이 계속되고 있으면서 동시에 '극단 유'와 <문제적인간 연산>, '아리랑'과 <어머니>, '국립극단'과 <파우스트><떼도적>, '서울공연예술단'과 <태풍>, '경기문화예술의전당'과 <화성에서 꿈꾸다>등 협연 형태의 대극장 공연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왔다.

 연희단거리패는 영문 표기로 Street Theatre Troupe로 표기되지만, 거리극 공연을 고집하는 극단은 아니며, 시공간에 구애받지 않는 열린 연극, 나아가 원형 연극 (Ritual drama)의 정신을 계승하는 극단이다.

 연희단거리패의 본부인 밀양연극촌은, 매년 밀양여름공연축제를 여는 곳이다. 매해 국내 많은 공연들이 열리며, 무수한 극단들과 연극인들―대학교 연극학과를 포함한―이 이곳을 방문하여 다채로운 공연을 펼치고 있다. 또한 워크샵과 세미나, 어린이를 위한 캠프들이 열리고 있다. 또한 워크샵과 세미나, 어린이를 위한 캠프들이 열리고 있다.

 밀양 연극촌 외에 연희단거리패는 두 개의 극장을 갖고 있는데, 하나는 한국에서 가장 큰 도시들 중 하나인 부산에 위치한 가마골 극장으로, 연희단거리패의 창설과 더불어 지어졌으며 부산에서 가장 유명한 극장이다.

 1994년 이후 서울 연극의 중심인 대학로에 게릴라극장과 우리극연구소가 출범하였다.

 이윤택에 의해 극작, 연출, 연기훈련, 무대술 전 과정이 주도되는 연희단거리패 연극은 말과 몸의 곡예적 운용, 무대 공간의 기하학적 배당, 한국 전통 굿의 신명을 바탕으로 한 폭발적인 에너지의 운용 등이 독자적인 공연 양식적 특성으로 두드러진다. 이윤택은 이를 '서사적 리얼리즘'이란 용어로 설명한다. 가장 한국적이면서 현대적인 특성으로 드러나는 연희단거리패의 연극은 세계 현대 연극사의 새로운 영역과 독특한 양식을 구축하고 있는 것이다.




STT

 STT(Street Theatre Troupe) was founded in 1986 in Busan and Gamagol Theatre and has developed into a solid Korean theatre company with making a big hit with , , and .

 

 In 1988, STT first launched its performances in Seoul and since then the company has been creating new trends in the industry with a variety of superb performances such as (1988), (1989), (1990), (1993), (1995), (1995), and (1996). The Street Theatre Troupe strengthened its position further as a leader in the performing arts segment with (1998) being designated with best play of the year, best drama, best stage design, best director, and best new actor at the Seoul Theatre Festival. In 2001, obtained best play of the year award, best director, best actors award and best music award at the Seoul Theatre Festival. In 2006, the Troupe put its name on the map as its play gained best play of the year, best director, best actor, best stage decoration and special award at the Seoul Theatre Festival. Its which was createed to mark the 20th anniversary of foundation of the Troupe in 2006 was identified with best play of the year, best producing, best performance by Dong-Ah Drama Award. In the 2008 Dong-Ah Theatre Awards, STT’s has won awards in six different sections including the Grand Prix, Best Director, Best Female Performer, Best Drama, Best Stage Design, and the Best Technical Award. In the 2009 Dong-Ah Theatre Awards, also received awards for the Grand Prix, Best Young Director, and Best Stage Design Awards.

 In 1990, the Street Theatre Troupe started advancing into the world market by launching in Tokyo, Japan. STT showed their exemplary performances including (1990 in Tokyo, 1991 in Essen, and 1998 in Berlin), (1993 in Tokyo and New York), (1993 in Tokyo and Fukuoka), (1996 in Rostov, 1998 in Berlin, and 1999 in five cities across Japan), (1998 in Japan), and (2007 in the Japan Shizuoka Festival). Among others, (directed by the founder of the Street Theatre Troupe, Youn-Taek Lee), was released in France and performed at the Saint-Denis Theatre by French actors and actresses. Later, in 1999, the play was identified as an independent method when the members of STT participated in the Berlin workshop as drama tutors.

 The Street Theatre Troupe is able to show the performances 365 days a year because it has secured popular repertory. Its (written and directed by Youn-Taek Lee) is being performed 18 years. In addition, its repertory was composed of , , , , . Besides, STT has cooperated with other theatres for large scale performances. Its joint plays with others were with You Theatre, with Theatre Arirang, and with the National Drama Company of Korea, with the Seoul Performing Arts Company, with Gyeonggi Arts Center.

 The Street Theatre Troupe, unlike its name, is not obsessed with street performances. Their performances are not limited by space or time but they do pursue to become a tour theatre troupe. STT also strives to incorporate open play and ritual drama.

 Aside from the Miryang Theatre Village, the Street Theatre Troupe holds two more theatres. One is called Gamagol Theatre, which is located in Busan, one of the largest cities in Korea. Gamagol Theatre was built in 1986, when Street Theatre Troupe was founded, and it is the most famous theatre in Busan. Uri Theatre Institute has been the Seoul headquarters of STT since 1994. In March 2004, Theatre Guerrilla has opened in Dae-Hak-Ro, the mecca of theatre and performing arts in Seoul.

  Youn-Taek Lee directs all process of performance including play writing, performance training and stage design. The Street Theatre Troupe performances make full use of language, human movement, stage geometry, and explosive energy of 'Gut' (the traditional rituals of Korea). Youn-Taek Lee explains the unique features of the performances as 'Epic Realism'. His plays are a fusion of traditional and modern techniques, creating a unique pattern of modern play and creating a new field of theatre internationally.

   





           
Untitled Document